본문 바로가기

임신 8개월째던 샤론 테이트 살해한 찰스 맨슨, 26세 여성과 감옥서 결혼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15:27




 

유명 배우 샤론 테이트 등을 포함해 7명을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로 캘리포니아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찰스 맨슨(80)이 옥중 결혼식을 올린다.



17일 외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州) 킹스카운티는 지난 7일 맨슨과 예비 신부 애프턴 일레인 버튼의 결혼허가증을 발급했으며 90일 이내에 이들이 결혼식을 올려야 한다고 보도했다.



예비 신부 버튼은 26살로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다음달쯤 찰스 맨슨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며 “나는 그를 사랑하고 그와 모든 것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버튼은 “수감자들은 매월 첫째주 토요일에 결혼식을 올릴 수 있다”며 “감옥 면회실에서 결혼식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맨슨과 버튼은 수감자를 제외한 10명의 하객을 초대할 수 있다.



찰스 맨슨은 매춘부인 어머니 밑에서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내다가 결국 가출해 잡범으로 전락했다. 1967년 출소한 맨슨은 히피문화와 가수 비틀즈에 광적으로 빠졌고, 성경의 요한계시록과 비틀즈를 연관시켜 일종의 사교 집단인 ‘맨슨 패밀리’의 교주로 활동했다.



찰스 맨슨은 지난 1969년 로만 폴란스키 감독의 부인이기도 했던 배우 샤론 테이트 등을 살해하는 등 자신의 추종자를 시켜 35명을 숨지게 한 연쇄살인범이다. 찰스 맨슨 일당은 로만 폴란스키가 영화 촬영으로 집을 비운 사이 당시 혼자 집을 보고 있던 임신 8개월의 샤론 테이트를 잔인하게 살해했다.



1971년 맨슨은 사형선고를 받았지만 이듬해 사형제도가 폐지되면서 2027년까지 종신형으로 수감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샤론 테이트 공식 홈페이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