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야 주례회동 결렬 "사자방·공무원연금 개혁 첨예한 대립"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14:20






여야 원내대표가 18일 주례회동을 가졌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빈손으로 마무리했다.



이날 주례회동에서는 공무원연금 개혁안과 사·자·방(4대강·자원외교·방위산업) 국정조사와 관련해 여야간 첨예한 의견 대립이 이어졌다.



야당은 사·자·방 국정조사 실시를 강력하게 요구했지만 여당은 공무원연금개혁 연내처리를 강조했다. 이 과정에서 접전을 찾지 못하고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 후 브리핑에서 "(어린이집) 누리과정과 공무원연금 개혁안과 관련해 논의해보자 했지만 (야당은) 계속 사·자·방 국정조사 요구만 해서 특별한 진전이 없었다"고 밝혔다.



안규백 새정치민주연합 원내수석부대표도 "여당은 공무원연금개혁의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지만 우리는 사회적 협의체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해 진척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사자방 국정조사와 공무원연금개혁 연내처리의 빅딜설'과 관련해서는 "사·자·방은 정의의 문제이고 공무원연금개혁은 현안 문제라서 같은 테이블에 놓고 협의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일축했다.



이날 합의 가능성이 제기되던 누리과정 예산편성 문제는 여야의 의견 갈등 속에서 아예 논의조차 되지 못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