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은희 "스피커 쪽으로 가면 사람들이 길터줘"…남편 유준상 두손 들었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13:49
'홍은희' '홍은희 유준상'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배우 홍은희가 남편 유준상을 피해 클럽 다닌 사연을 공개했다.



홍은희는 지난 17일 밤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MC 김제동은 홍은희에게 외국에 가면 그렇게 클럽에서 목격담이 이어진다는데 어떻게 된 일이냐 물었다.



홍은희는 "아무래도 해외에선 보는 눈이 줄지 않냐. 한국에서도 할 수는 있지만 남편 때문에.."라며 "그래서 참았다가 해외에서 방출한다. 그냥 느끼는거다"라고 말해 MC들을 폭소케 했다.



홍은희는 “소속사 10주년 파티 날 클럽에서 가수 이하늘의 디제잉에 스멀스멀 춤이 올라 왔다”며 “스피커 쪽으로 다가가자 사람들이 홍해처럼 길을 내주더라”며 덧붙였다.



이어 홍은희는 “남편 유준상이 날 보고 매니저에게 날 잡아오라고 시켰는데 ‘날 못봤다고 하라’고 말했다”라고 말했다고 해 폭소케 만들었다.



그러나 이에 가만히 있을 홍은희가 아니었고, “나를 없다고 그래” 라며 해맑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홍은희' '홍은희 유준상'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