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전 지원금 뇌물 가로챈 지역주민 대표 등 2명 구속

중앙일보 2014.11.18 12:59
원전이 들어선 지역의 반경 5㎞내 주민들에게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지원하는 원전 지원금. 이 지원금을 가로채 쓴 지역발전협의회 간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울진경찰서는 18일 배임 수증 등의 혐의로 원전 주변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지역발전협의회 회장 윤모(60)씨와 사무국장 안모(53)씨 등 2명을 구속했다. 윤씨 등은 2012년부터 최근까지 울진군 죽전면에 원전 지원금 116억원으로 주민복지센터를 지으면서 건설업자들로부터 "공사를 밀어주겠다"며 3억여원을 받아 챙긴 혐의다.



사무국장인 안씨는 이와 별개로 죽전면에 원전 지원금 5억원으로 간판 정비 사업을 한다며 가짜 서류를 만들어 1억원을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이렇게 챙긴 돈으로 체어맨 등 차량을 구입해 타거나 술값 등으로 사용했다.



경찰은 이날 윤씨 등에게 돈을 준 주민복지센터 공사 원청업체 대표 박모(63)씨 등 건설업자 15명을 배임 증재 등의 혐의로 함께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는 주민복지센터 공사를 다시 하청업체에 나눠주면서 3억여원을 받아 챙기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원금을 가로채는 일부 과정을 묵인한 울진군청 6급 공무원도 함께 입건했다"며 "여죄가 더 있다고 보고 수사를 계속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