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댄싱 9'의 역대급 무대…올스타쇼에서 만난다

중앙일보 2014.11.18 11:29


Mnet 댄스 서바이벌 '댄싱 9'이 29~30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올스타쇼를 연다. 시즌 1, 2 화제의 무대를 포함해 장르별 특별무대, 콜라보레이션 무대 등을 선보인다. 시즌1, 2의 주역 23명이 모이는 만큼 기존의 '갈라쇼'와 차원이 다른 규모를 자랑한다. 2시간여 동안 현대무용, 발레, 댄스스포츠, 스트리트 댄스 등 다양한 장르의 무대가 20번 이상 교체된다. 각 시즌의 MVP였던 하휘동과 김설진의 합동 무대, 시즌2에서 호평을 받은 김설진, 김경민의 '기억상실', 최수진과 손병헌의 '아이 해브 낫싱' 등을 다시 만날 수 있다.

29~30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려



김효은 기자 hyoeun@joongang.co.kr



◇'댄싱 9 올스타쇼 with KB국민카드'=11월 29~30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7만7000원~9만9000원, 예매는 인터파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