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 야구단 신임 사장, 국회 찾아온 까닭은…

중앙일보 2014.11.18 11:19
폐쇄회로TV(CCTV)를 통해 선수들을 불법 사찰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프로야구단 롯데 자이언츠 구단 임원들이 18일 국회를 찾았다.



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롯데 자이언츠 이창원 신임 대표이사와 이윤원 단장을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와 롯데자이언츠 구단 임원들은 심 원내대표가 제기한 불법 사찰 의혹을 해명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심 원내대표는 “프로야구 선수들은 개인이나 개별 구단에 소속된 선수를 넘어서서 국민이 사랑하는 공공재다. 국민은 자기가 좋아하는 선수가 그만큼 배려되고 존중되길 바란다”며 “구단에서도 이번 일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어느 구단보다 선수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구단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이 대표는 “여러가지로 심려끼쳐 죄송하다”며 “미비한 점이 있다면 다시 한 번 살펴보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면담은 롯데 구단측이 먼저 요청해 성사됐다.



앞서 심 원내대표는 지난 5일 기자회견을 열고 롯데 구단이 원정 경기 때마다 묵고 있는 숙소에 CCTV 자료를 요청하는 등 선수들을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최하진 전 롯데 구단 사장과 배재후 전 단장이 지난 6일 사퇴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