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힐링캠프' 홍은희 눈물…결혼식 때 아버지 부르지 못한 이유 '이런 일이!'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11:00
‘홍은희 눈물’ ‘홍은희’. [사진 SBS ‘힐링캠프’ 화면 캡처]






배우 홍은희(34)가 ‘힐링캠프’에서 자신의 가정사를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홍은희는 1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데뷔 후 16년 동안 방송에서 쉽게 꺼내지 못했던 아버지 이야기를 비롯한 가정사를 털어놓았다.



홍은희는 “결혼식 때 아버지를 부르지 못했다. 내가 한 불효 중 가장 큰 불효가 아니었나 싶다. 남편도 굉장히 마음이 불편했을 거다”고 당시를 떠올리면 눈물을 펑펑 쏟았다.



홍은희는 9살 때 부모님이 이혼하여 아버지 없이 어머니 밑에서 자랐다.



이어 홍은희는 “MBC 공채 탤런트 데뷔 후 연기 공부를 위해 서울예대에 합격했는데 어머니가 힘이 들어 아버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며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돈이 없었던 것 같은데 그 당시 아버지가 날 도와주지 않아 정말 화가 났고, 그 후 아버지와 연락을 끊었다”고 말했다.



이어 홍은희는 “결혼식 때 신부는 아빠랑 함께 입장하지 않나? 난 그걸 못했다.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었는데 남편이 ‘같이 들어가면 되지’라고 말해줬다. 고맙고 좋았다”고 남편 유준상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홍은희는 또 결혼 이후 처음으로 아버지를 만난 사연과 함께 아버지를 떠나보낸 이야기를 털어놓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힐링캠프’ ‘홍은희 눈물’ ‘홍은희’. [사진 SBS ‘힐링캠프’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