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능 이후 가장 하고싶은 일, 5년 연속 아르바이트가 1위

중앙일보 2014.11.18 10:55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마친 학생들이 수능이 끝나면 가장 하고 싶은 일로 ‘아르바이트’를 꼽았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수능시험을 본 18~21세 수험생 4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수능 후 가장 하고싶은 일로 5년 연속 아르바이트가 1위에 올랐다. 특히 아르바이트를 택한 응답자는 27.4%로 지난해(17.4%)보다 10% 포인트 상승해 용돈 벌이가 수험생들의 가장 큰 관심사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친구들과 마음껏 놀기’(13.1%), ‘다이어트’(12.8%), ‘사고 싶었던 물건 쇼핑’(11.4%), ‘여행’(10.5%) 등이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이성친구를 사귀겠다’라는 응답이 13.1%로 여성(4.8%)보다 2.7배 많았고, 여성은‘다이어트’(17.1%) 계획이 남성(5.1%)에 비해 3.3배 많았다. 알바천국 관계자는 “지난해는 남녀간 다이어트 계획 격차가 1.9배였는데 올해는 더 크게 벌어졌다”며 “여학생들의 외모 관리에 대한 관심이 지난해 수험생들보다 높아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능 이후 쏟아지는 이벤트와 할인혜택 중 수험생이 가장 기대하는 것은 의류할인(31.9%)이었다. ‘메이크업ㆍ스타일링’이 2위(19%)를 차지했고 ‘콘서트ㆍ문화공연’(15%), ‘음식점’(13.3%), ‘영화관’(9.9%) 할인이 뒤를 이었다. ‘스포츠용품’(5.4%), ‘놀이공원’(4.9%)등의 할인혜택을 원한다는 대답도 나왔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