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은희, 눈물나는 가정사 털어놔 “등록금 때문에 아버지 결혼식에 못오셔”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10:16


 

배우 홍은희(34)가 남편 유준상과의 결혼과 아버지에 대한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놨다.



홍은희는 지난 1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서 결혼에 대해 묻는 MC들의 질문에 “우선 남편 유준상이 나이가 있어 결혼을 서둘렀다”고 말했다. 또 홍은희는 “교제한 지 한 달 정도 됐을 때 유준상과 저희 부모님을 함께 보러갔는데 그 자리에서 유준상이 ‘결혼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며 “엄마도 저도 처음 듣는 얘기라 놀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은희는 “당시 엄마가 그 얘기를 듣고 화가 났다. ‘어떻게 처음 부모님을 만나러 온 자리에서 그런 얘기를 할 수 있느냐’고 말씀하셨다. 그런데도 유준상은 씩씩하게 인사하고 나왔다”고 말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홍은희는 그동안 방송에서 쉽게 꺼내지 못했던 가정사를 털어놓았다.



이날 방송에서 홍은희는 “내가 고생 없이 살아왔을 것 같아 보여도 (그건)아니다”며 “9살 때 부모님이 이혼해 결혼 전까지 어머니와 생활했다. 매회 겨울방학 때만 아빠와 지낼 수 있었다. 당시 아빠와 캠핑도 자주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대학교를 가야되는데 학비가 부족했다. ‘(등록금을)지원해줄 수 없다’는 엄마의 말을 듣고 아빠에게 전화했는데 아빠 역시 ‘힘들다’고 하더라. 그 때 정말 섭섭했다. 그래서 이때부터 아빠에게 전화를 안 한 것 같다”며 “다행히 수석으로 입학해 장학금을 받았지만 아빠에게 섭섭하더라”라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MC 이경규가 “결혼식에 아버지를 왜 안 불렀느냐”고 묻자 홍은희는 “결혼을 너무 빨리 했다. 등록금 사건 이후 결혼까지 3~4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홍은희는 “아버지가 살아계신데 결혼 이야기를 안 할 수는 없었다. 미루고 미루다가 임박해서 전화를 걸었다”며 “그때 결혼 소식을 알렸는데 누구도 오시란 말도 가겠단 말도 꺼내지 않았다. 결국 결혼식 때 나는 나를 이해해준 남편과 함께 입장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결혼식 때 아버지를 부르지 못한 것이 내가 한 불효 중 가장 큰 불효가 아니었나 싶다. 남편도 굉장히 마음이 불편했을 거다”며 눈물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홍은희’‘유준상’[사진 SBS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