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희애, 고(故) 김자옥 빈소 찾아 오열…"무슨 소리냐"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09:48




배우 김희애(47)가 고(故) 김자옥의 빈소를 찾아 오열했다.



김희애는 지난 17일 서울 반포동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자옥의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김희애 측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김희애는 故 김자옥의 별세 소식이 있던 16일 촬영 스케줄로 해외에 머무르고 있었다”며 “오늘 스케줄을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고인의 빈소를 찾았다”고 밝혔다.



김희애는 또 “해외에서 고인의 소식을 접하고 ‘무슨 소리냐’며 크게 당황했다. ‘얼마 전까지 선생님(故 김자옥)과 문자를 주고받았다’고 말하며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며 “빈소에서 슬픔을 참지 못하고 울고 또 울었다”고 전했다.



앞서 김희애는 지난해 11월 말부터 올해 1월까지 방송된 tvN의 예능프로그램 ‘꽃보다 누나’를 통해 故 김자옥을 비롯, 여배우 윤여정, 이미연, 그리고 이승기와 터키와 크로아티아 등을 여행한 바 있다.



한편 지난 2008년 대장암 수술을 받은 김자옥은 최근 암이 재발해 항암치료를 해왔다. 하지만 지난 14일 병세가 급속히 악화돼 폐암에 따른 합병증으로 16일 오전 7시 40분 숨을 거뒀다. 향년 63세.



온라인 중앙일보

‘김희애’‘꽃보다 누나’ [사진 tvN 꽃보다 누나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