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은희, '클럽광'이었던 과거?…"유준상이 와서 잡아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8 09:24


 

배우 홍은희(34)가 ‘클럽광’인 과거를 털어놓았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홍은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어린 시절 가정사부터 현재까지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홍은희에게 “외국 클럽에서 많이 보인다”고 물었다. 이에 홍은희는 “외국에 가면 보는 눈이 줄지 않냐”고 입을 열었다.



홍은희는 “한국에서도 할 수 있지만 남편 때문에 못 한다”며 “그래서 해외에 가면 방출한다. 그냥 느끼는 거다”고 털어놨다.



이어 홍은희는 “소속사 10주년 파티를 크게 했는데 DJ DOC 이하늘이 와서 디제잉을 했다. 춤을 추면서 자꾸 스피커 쪽으로 몸이 가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홍은희는 이내 “남편 유준상이 와서 잡혀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홍은희’‘유준상’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