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홍국 하림 회장, 나폴레옹 모자 26억에 구매

중앙일보 2014.11.18 00:53 종합 8면 지면보기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이 188만4000유로에 낙찰 받은 나폴레옹 모자. [파리 로이터=뉴스1]
모나코 왕실이 소유하던 나폴레옹 1세의 2각(角) 모자가 16일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에게 팔렸다. 이날 프랑스 파리 인근의 퐁텐블로 오세나 경매소에서다. 188만4000유로(25억8400만원)로 당초 예상가(50만 유로)의 네 배 가까운 금액이다. 모자 경매 사상 최고가라는 설명이다.



 김 회장은 “평소 나폴레옹 1세의 ‘불가능은 없다’는 도전정신을 높이 사왔다”며 “기업가 정신을 다시 한번 일깨우는 의미에서 마침 경매로 나온 나폴레옹 모자를 구매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모자를 개인적으로 소장하기보다 사람들이 함께 볼 수 있는 장소에 비치해 나폴레옹의 도전과 개척 정신을 공유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2각 모자는 나폴레옹의 상징물 중 하나다. 당시 사람들은 모자의 끝을 앞뒤로 향하게 썼다. 나폴레옹은 그러나 양 옆으로 향하게 썼고 이 때문에 멀리서도 그를 쉽게 알아볼 수 있었다. 나폴레옹은 일생 동안 같은 유형의 모자를 120개 정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20개 안팎이 남아 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김준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