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을철 '건선' 예방하려면

중앙일보 2014.11.18 00:00



목욕 일주일에 3~4번, 보습력 뛰어난 로션 틈틈이 발라야

아침저녁으로 찬바람이 부는 요즘 가려움증과 아토피, 건선, 피부 건조증 같은 각종 피부질환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특히 과거 중장년층이 많이 겪는 피부질병이라 생각됐던 건선이 요즘 20~30대 젊은층에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 스키니진이나 레깅스같이 피부를 압박하는 옷을 많이 입기 때문이다.

 건선은 건조한 상태의 피부를 말하며, 다른 피부에 비해 약한 편이어서 압박이 큰 부위에 많이 나타난다. 또 건조한 상태가 지속될수록 건선은 더욱 악화된다. 가을철에는 기온과 습도가 낮아지고 땀 분비가 줄어든다. 피부 표면의 각질층에 함유된 수분량이 감소하기 때문에 건선

관리에 더욱 힘써야 한다.

 가을철 건선의 원인은 여러 가지다. 과도한 실내 난방, 밀폐된 사무실이나 방안의 공기, 잦은 사우나와 목욕 등이다. 특히 대부분의 사람이 즐겨 하는 사우나나 목욕은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만든다. 목욕 후 피부 표면에 있는 물기가 없어지면 피부는 더욱 건조해진다. 이는 가려움증을 유발하거나 피부 표면을 거칠게 만든다. 매일 장시간에 걸친 목욕은 피부의 정상적인 장벽 기능을 파괴해 피부 건조를 악화시킬 수 있다.

 국립중앙의료원 안지영 피부과 전문의는 “피부가 장기간 거칠어지면 주름이 빨리 생기고 깊게 자리잡는다”며 “목욕은 매일 하는 것보다 1주일에 3~4회가 적당하고, 일반 비누 대신 기름기가 있는 액성 비누나 세정제를 사용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피부를 촉촉하게 가꾸기 위해서는 고보습제를 틈틈이 바르면 도움이 된다. 미국 화장품 브랜드인 아비노의 스킨릴리프모이스춰라이징 로션과 모이스춰 리페어 크림은 액티브 오트밀 성분이 함유된 제품이다. 액티브 오트밀은 자극이 적고 보습력이 뛰어난 자연 성분인 오트밀을 아비노의 독자적인 기술로 정제해 피부에 적합하게 만든 성분이다. 건조한 피부로 발생하는 갈라짐·각질·가려움증 등을 한번에 완화해 주는 데 도움을 준다. 아비노의 데일리 모이스춰라이징 에너자이징 로션과 워시 세트도 마찬가지다. 피부 보습은 물론 항산화 물질인 자몽 추출물이 들어 있어 피부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건선=건조한 상태의 피부를 뜻하며, 면역학적 불균형에 의해 피부 각질층이 두꺼워지는 질환이다. 기온·습도가 낮아지는 가을철에 심해진다.



아비노 보습 제품 선물로 드립니다



응모 마감: 11월 24일

당첨 발표: 11월 26일



중앙일보 독자 80분께 아비노의 데일리 모이스춰라이징 에너자이징 로션과 워시 총 2개 제품을 선물로 드립니다. 지친 피부에 활력을 불어넣고 피부를 촉촉하게 가꿔주는 데 도움을 줍니다. 중앙일보 고객맴버십 JJ라이프(jjLife.joongang.co.kr)에서 응모하면 됩니다. 당첨자는 사이트에 공지하고 휴대전화로도 알려줍니다.

문의 1588-3600



<유희진 기자 yh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