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빙속 여제' 이상화, 스피드 월드컵 10회 연속 우승 성공

중앙일보 2014.11.16 18:48


 

‘빙속 여제’ 이상화(25·서울시청)는 여전히 강했다. 스피드 스케이팅 월드컵 대회에서 10회 연속 우승 기록을 이어갔다.



이상화는 16일 일본 오비히로에서 열린 2014~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 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리그) 2차 레이스에서 37초92를 기록해 고다이라 나오(일본·38초06)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이상화는 이날 11조 마지막 조에서 고다이라와 맞붙어 100m를 10초47에 달린 뒤, 300m 구간 이후부터 고다이라에 앞서는 레이스를 펼친 끝에 우승에 성공했다.



이상화는 2012~2013시즌 파이널 대회 2차 레이스부터 자신이 참가한 월드컵 시리즈 여자 500m에서 10차례 연속 ‘금빛 질주’를 이어갔다. 특히 이날 세운 37초92는 2010년 예니 볼프(독일)가 남긴 트랙 최고 기록인 38초03을 0.11초 앞당긴 좋은 기록이었다.



한편 올 시즌 스피드 스케이팅으로 전향한 박승희(22·화성시청)는 39초05로 개인 최고 기록을 세우며 디비전B(2부리그) 1위에 올랐다. 박승희는 다음 대회부터 정상급 선수들이 출전하는 디비전A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이상화, 박승희는 오는 21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릴 스피드 스케이팅 월드컵 2차 대회에 나란히 출전한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