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빙속 전향 박승희, 국제무대 시동 걸었다

중앙일보 2014.11.15 00:36 종합 8면 지면보기
2014 소치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2관왕 박승희(22·화성시청·사진)가 스피드 스케이팅 전향 후 첫 국제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월드컵 여자 500m 디비전B 2위
이상화는 디비전A서 9연속 우승

 박승희는 14일 일본 오비히로에서 열린 2014~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 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B에서 39초33을 기록했다. 자신의 개인 최고 기록(39초75)을 0.42초나 단축한 박승희는 디비전B 출전 선수 14명 가운데 2위에 올랐다.



 지난 8월 스피드 스케이팅으로 전향한 박승희는 단 3개월 만에 치른 첫 국제대회에서 잠재력을 입증했다. 박승희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큰 욕심을 내지 않겠다. 한발씩 올라간다는 생각으로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승희는 첫 국제 대회부터 놀라운 실력을 선보였다. 쇼트트랙을 통해 다져진 코너워크를 바탕으로 코너 구간에서 속도를 유지하면서 좋은 기록을 냈다. 박승희는 16일 열릴 2차 레이스를 잘 치르면 21일부터 서울 태릉에서 열리는 월드컵 2차 대회부터는 정상권 선수들과 겨룰 수 있는 디비전A에서 뛸 수 있다.



 ‘빙속 여제’ 이상화(25·서울시청)는 월드컵 9회 연속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상화는 여자 500m 디비전A에서 38초07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2위 고다이라 나오(일본·38초18)를 0.11초 차로 따돌린 이상화는 2012~2013 시즌 월드컵 파이널 대회 이후 자신이 출전한 9차례 월드컵 레이스에서 모두 우승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김지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