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 발 까마귀 '좀비 킬러' 화제, 곧 데뷔 무대…공포영화 연상케 '좀비 등장?'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4 22:40
‘세 발 까마귀’ ‘좀비 킬러’. [사진 세 발 까마귀 페이스북]






신인 힙합그룹 세 발 까마귀(T.L CROW)가 데뷔곡 ‘좀비 킬러(Zombie Killer)’를 공개했다.



특이한 그룹 이름으로 데뷔 전부터 관심을 받은 이들이 공포영화를 연상케 하는 타이틀곡 ‘좀비 킬러’로 14일 밤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데뷔 무대를 갖는다.



이후 15일 MBC ‘음악중심’, 16일 SBS ‘인기가요’ 등 차례로 방송 활동을 시작한다.



신인 힙합그룹 ‘세 발 까마귀’는 원(Rap), 이펙 킴(Beatbox & Rap), 훈 제이(보컬)로 구성된 크로스오버 힙합 팀이다.



마이클잭슨의 아버지 ‘조 잭슨’의 랩 경연대회 ‘부트캠프(BOOTCAMP)’에서 아시아인 최초 우승을 할 정도로 실력파로 알려졌다.



각기 다른 매력의 이들이 만들어낸 ‘좀비 킬러’는 강렬한 신디사이저와 트랩비트, 비트박스 등을 조합한 곡이다.



소속사 플레이케이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2년 간의 노력으로 새로운 음악세계를 펼쳐나가는 세 발 까마귀에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세 발 까마귀’ ‘좀비 킬러’. [사진 세 발 까마귀 페이스북]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