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케아코리아' 한국 상륙, 다음달 18일 오픈…가격 저렴한 이유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4 21:56
‘이케아’ ‘이케아 한국 상륙’ ‘이케아코리아’. [사진 이케아 홈페이지 캡처]






세계적인 생활가구업체 이케아가 다음 달 18일에 경기도 광명시에 매장을 여는 가운데 국내에서 판매할 제품 사진과 가격을 공개했다.



13일 이케아는 책상·의자·침대 등 가구뿐만 아니라 생활용품까지 8000개가 넘는 제품과 가격을 한국어 홈페이지(www.ikea.com/kr)를 통해 제시했다.



물세탁이나 드라이클리닝이 가능한 패브릭 소파 엑토르프(3인용 소파)는 44만 9000원, 튼튼하고 따뜻한 느낌의 천연 원목으로 만든 침대 프레임 헴네스는 35만 9000원이다. 별도로 구매해야 하는 매트리스는 라텍스가 39만 9000원, 포켓스피링은 29만 9000원이다.



이케아 제품들은 구매자가 직접 조립을 해야 하는 '조립형'이다.이 점이 이케아 제품이 저렴한 이유다. 이 때문에 이케아에 갈 때는 자가용을 가져가는 것이 좋다. 배송을 시키게 되면 물건 크기와 무게에 따라 배송료가 추가된다.



그러나 이케아는 조립에 익숙하지 않은 국내 소비자들을 위해 배송과 조립, 설치 등 서비스도 제공한다. 픽업·배송 서비스는 기본요금 2만 9000원이다. 조립 서비스는 배송 서비스를 신청한 경우에만 가능하며 제품 가격을 기준으로 기본 4만 원이며 소파 조립과 커버는 1개당 5만 원, 벽 설치는 1개당 2만 원이다.



한편 이케아는 광명점 공식 오픈을 앞두고 세 번째 ‘헤이홈!’을 주요 KTX역에 차례로 선보인다. 19일 오픈하는 서울역을 시작으로 20일 대전역, 21일 부산역, 24일 광명역에서 잇달아 열릴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케아’ ‘이케아 한국 상륙’ ‘이케아코리아’. [사진 이케아 홈페이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