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 악성 루머에 법적 대응 나서…"강경 대응하기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4 17:33
‘비 법적 대응’. [사진 SBS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캡처]






가수 비(32)가 허위 사진과 악성 루머에 휩싸인 가운데 이에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비 측은 14일 나체 사진 루머와 관련해 이를 사이버수사대에 고소하고 최초 작성자를 찾아내기로 결정했다.



비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소명의 김남홍 변호사는 “현재 온라인에 유포된 사진 속 인물은 명백히 비가 아니다”며 “근거 없는 루머에 그냥 넘겼는데 의외로 진짜 비 사진을 알고 있는 사람이 많더라. 혼동하는 사람이 많아서 법적 대응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악의적인 명예훼손인 만큼 이 사진을 최초 유포한 자와 거짓 설명을 붙여 퍼 나른 자를 처벌해달라고 경찰에 고소할 것이다”고 전했다.



또 김 변호사는 “사진의 눈을 안 가렸으면 비가 아니라는 걸 확연히 알 텐데 일부러 눈을 가린 거라고 판단했다. 합성할 능력이 안 되니 눈을 가린 거라고 판단했다”며 “악의적으로 그렇게 한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처음엔 그냥 넘기려고 했다가 강력하게 대처하기로 했다. 김태희 씨 휴대폰에서 유출됐다고 돼 있어서 더 문제다. 휴대폰을 분실한 적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너무 치졸하고 나쁜 의도를 가지고 일부러 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 아무리 인터넷이지만 이렇게 장난치는 사람에 대해 강력한 대응을 할 필요가 있겠다고 판단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앞서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비 샤워사진’이라는 제목으로 출처가 불분명한 남성의 나체 사진과 관련 악성 루머가 퍼졌다. 최초로 사진을 유포한 것으로 보이는 한 누리꾼은 ‘김태희의 휴대폰에서 유출된 비의 나체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진 속 남자는 명백히 비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 법적 대응’ [사진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