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 '24가지 기능 탑재'…가격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4 14:41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 [사진 JTBC 화면 캡처]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가 눈길을 끌었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는 1930년대 만들어진 회중시계. 이 시계는 263억 원에 팔리며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11일 (현지시간) 외신들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헨리 그레이브스 슈퍼콤플리케이션’이라는 이름의 회중시계가 15년 만에 세계 시계경매 최고가격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가 된 ‘헨리 그레이브스 슈퍼콤플리케이션’ 회중시계의 경매 낙찰가는 2398만 달러(약 263억2000만원)다.



이 회중시계는 1925년 미국 뉴욕의 금융 부호 헨리 그레이브스가 주문해 5년 동안의 제작 기간을 거쳐 1933년 완성됐다.



‘헨리 그레이브스 슈퍼콤플리케이션’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이기도 하지만 920여개의 부품을 장인이 하나하나 손으로 만들어 조립한 세계에서 가장 복잡한 시계이기도 하다.



이 시계는 15분마다 영국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사원 차임벨 소리를 낸다. 이 시계는 또 저녁 시간에는 뉴욕 맨해튼의 야경을 보여주는 기능 등 24가지의 기능을 가지고 있다.



이 시계의 무게는 0.5㎏에 이르기 때문에 뉴욕의 유명 보석상인 ‘티파니’가 특별 제작한 주머니에 보관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 [사진 JTBC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