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케아 코리아 제품 가격공개

중앙일보 2014.11.14 13:28




 다음달 18일 오픈을 앞둔 스웨덴 가구업체 이케아가 홈페이지에 제품 가격을 공개했다.



이케아는 13일 한국어 홈페이지 이케아코리아(http://www.ikea.com/kr/ko)를 열고 8600여개 제품의 판매가를 공개했다. 거실과 사무실·침실·직물·욕실·주방 등으로 나눠 소개돼있다. 주방용 소품 일부의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책상이나 서랍장, 의자나 간단한 소품들은 대체로 병행수입 제품보다 저렴한 편이다. 온라인에서 병행수입으로 7만원대에 판매되는 펠로 암체어를 3만9900원에, MALM 3단 서랍장은 7만9900원(병행수입 10~15만원)에 판매한다. 인기 제품 중 하나인 말름 6단 서랍장은 14만9000원(병행수입 14~25만원) 이다. 스테디셀러인 6단 빌리 책장도 7만9900원(온라인 12~15만원), 최저가가 8만6000이던 1m너비 빌리 3단 책장도 7만9900원으로 저렴하다.



조립이 익숙하지 않은 국내 소비자를 위한 조립ㆍ배송 서비스 가격도 나왔다. 배송 기본요금은 2만9900원이고 조립은 기본요금 4만원이다. 소파 조립과 커버 씌우기는 1개당 5만원, 벽 설치는 2만원이다. 욕실 수납장, 싱크대와 같이 설치가 어려운 제품은 4만4000원부터 제품 특성에 따라 설치비가 늘어난다. 단, 조립은 배송서비스를 신청한 고객에 한해 제공된다. 이케아는 또한 전문가와 인테리어 상담을 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1시간 상담은 무료이고 이후부터는 1시간 당 1만원을 내야한다.



다음달 18일 광명점 개장을 앞두고 KTX 역에서 팝업스토어 행사도 열 계획이다. 19일 서울역, 20일 대전역, 21일 부산역, 24일 광명역에서 팝업스토어 헤이홈!(Hej HOME!)을 열고 소비자를 만난다. 이케아 관계자는 “매장이 KTX 광명역에 인접해 전국의 소비자가 KTX를 통해 매장을 찾을 것으로 본다"며 "팝업스토어에서 최대한 다양한 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