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희준, 노수산나에 미안한 마음 "공개 연애하기 쉽지 않을 것 같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4 11:55




배우 이희준(35)이 연극배우 노수산나(29)에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지난 13일 한 매체는 “이희준과 노수산나가 올해 초 연인 관계를 정리하고 연기자 선후배 사이로 돌아왔다”고 보도했다.



이희준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한 주점에서 열린 JTBC 드라마 ‘유나의 거리’ 종영 기념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이날 보도에 대해 털어놨다.



이희준은 “언젠가는 알려질 사실이었는데 생각보다 꽤 시간이 흘렀던 것 같다”며 “노수산나는 후배지만 존경하는 배우다. 노수산나가 배우가 아닌 누구의 여자친구로 거론되는 것이 항상 미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희준은 “노수산나와 결별 기사가 나기 전 통화도 했다”며 “이름이 거론된 것에 대해 미안하다고 거듭 말했다. 노수산나는 속이 깊고 현명한 친구라 ‘알았다’고 짧게 대답해주더라”고 전했다.



또 이희준은 “오늘이 수능 시험날 아닌가. 그래서 노수산나와 내 결별 기사가 수능에 덮이길 바랬다”며 호탕을 웃음을 지은 뒤 “나중에 새로운 인연을 만날 수가 있는데 자꾸 노수산나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이 미안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희준은 “향후 공개 연애를 하는 것이 쉽지 않을 것 같다. 배우로서 작품과 연기로 대중에 내 모습을 알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희준과 노수산나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선후배 사이로 지난 2011년부터 교제를 시작했다. 이후 3년의 열애 끝에 이날 헤어진 사실이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노수산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