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당 정부기금 방만운용 조사키로…국정조사 가능성도

중앙일보 2014.11.14 11:24
새누리당이 최근 논란이 된 정부 기금의 방만 운용 문제에 대해 정책위원회 차원의 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14일 당 소속 국회 상임위원장ㆍ간사단 연석회의에서 김용남 의원으로부터 연기금 운용 문제에 대한 보고를 받고 “정책위의장과 협의해 국정조사의 전 단계로 연기금 전반에 걸친 스터디를 해보는 것으로 하자”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우리나라 기금 운용엔 제한이 많은데 외국 기금은 상당히 오픈돼 있다”며 “(국정조사) 전 단계로 정책위의장과 함께 당이 주도적으로 검토를 하자”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날 보고에서 “2008~2013년 현대증권이 정부에서 위탁받아 운용하던 4조원의 운용내역을 살펴보니, 기금으로 매입해 갖고 있던 기업 어음이나 증권을 시세보다 싸게 팔아 그 이익을 다른 사기업체 운용팀 계좌로 넘겨주는 식으로 이익을 전가시켜 줬다”고 공개했다.



이장우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원내대표가 ‘국정조사가 필요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며 국정조사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다만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아직 국정조사를 결정할 단계는 아니고 여러 문제점이 드러났으니 당에서 TF팀을 구성하든지 해서 팩트를 조금 더 파악해보겠다”고 말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