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케아 저렴한 가격에 '깜짝'…"보조테이블이 9000원?"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4 10:35
‘이케아’. [사진 이케아 홈페이지 캡처]






이케아가 한국에 들어온다.



세계적인 가구 업체 이케아가 국내에서 판매할 제품과 가격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13일 이케아는 한국어 홈페이지에 책상·의자·침대와 식기도구, 조리용품 등 8000개가 넘는 제품과 가격을 공개했다.



홈페이지에는 보조테이블은 9000원, 암체어 3만9900원, 3단 서랍장은 7만9900원, 물세탁이나 드라이클리닝이 가능한 패브릭 소파 엑토르프(3인용 소파)는 44만9000원 등이라고 소개됐다.



이케아는 조립에 익숙하지 않은 국내 소비자들을 위해 배송·조립·설치 등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립 서비스는 배송 서비스를 신청한 경우에만 가능하며 제품 가격을 기준으로 기본 4만 원이다. 소파 조립과 커버는 1개당 5만 원, 벽 설치는 1개당 2만 원이다.



픽업·배송 서비스는 기본요금 2만9000원으로 책정됐다.



한편 이케아는 다음달 18일 경기도 광명시에 1호점을 개점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케아’. [사진 이케아 홈페이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