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 '헨리 그레이브스 슈퍼콤플리케이션'…무려 263억!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4 10:34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 [사진 JTBC 화면 캡처]




1930년대 만들어진 회중시계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가 됐다. 가격은 무려 한화 263억원이다.



지난 11일 주요 외신들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헨리 그레이브스 슈퍼콤플리케이션’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 회중시계가 15년 만에 새로운 세계 시계경매 최고가격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기존 최고가격의 시계 역시 ‘헨리 그레이브스 슈퍼콤플리케이션’이었다. 이 시계는 지난 1999년 소더비 경매에서 1100만 달러(약 121억원)에 팔렸으나 이후 지난 15년간 이 가격을 뛰어넘은 시계는 없었다.



그러나 이번 경매에 나온 ‘헨리 그레이브스 슈퍼콤플리케이션’ 회중시계의 경매 낙찰가는 무려 2398만 달러(약 263억2000만원)에 이른다.



이 시계는 1933년 스위스의 파텍필립사가 만든 수제 황금 회중시계다. 1925년 미국의 금융 부호 헨리 그레이브스가 주문한 것으로, 920여 개의 부품을 일일이 손으로 조립해서 만드느라 제작 기간이 무려 5년이나 걸린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15분마다 영국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사원 차임벨 소리를 내며 저녁 시간에는 뉴욕 맨해튼의 야경을 보여주는 등 24가지의 기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무게가 0.5㎏에 이르기 때문에 뉴욕의 유명 보석상인 ‘티파니’가 특별 제작한 주머니에 보관해야 한다.



소더비는 경매 전 이 시계의 낙찰가를 1500만 달러(약 164억원)로 예상했으나, 두 명의 입찰자가 경쟁적으로 호가를 올리면서 사상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고 전했다.



경매를 마친 후 소더비 시계 부문 대표 팀 번은 “이 시계는 20세기의 상징이며 시계 제작 기술을 끌어올린 명품이다”며 “최고 가격 경신으로 슈퍼스타의 반열에 올랐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시계’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