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평에서 신라 돌방무덤 발견…신라 최대 규모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4 10:08
‘양평 신라 돌방무덤 발견’. [사진 YTN 캡처]




경기도 양평에서 신라 돌방무덤이 발견됐다.



문화재청은 13일 “중부고고학연구소가 긴급 발굴조사를 시행하고 있는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대평리 산23-1번지 일원에서 신라 시대 굴식돌방무덤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굴식돌방무덤이란 판 모양의 돌과 깬돌(할석)을 이용해 널을 안치하는 방을 만들고, 널방 벽의 한쪽에 외부로 통하는 출입구를 만든 뒤 봉토를 씌운 무덤이다.



이 무덤은 중부지역에서 발견된 고분군으로는 신라 최대 규모로 알려졌다.



이번에 조사된 1·2호분의 봉분은 원형으로 봉분에서 흙이 흘러내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쌓은 돌담 시설인 호석(護石)을 이중으로 갖췄으며, 무덤 바깥과 통하는 무덤방은 아치형인 것으로 드러났다. 고분의 축조 방법과 석실의 구조로 볼 때 6∼7세기에 만든 것으로 연구소는 판단했다.



그러나 무덤들은 30년 전 이미 도굴이 진행돼 내부 유물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연구소 측은 전했다.



한편 무덤의 주인공은 지방 호족이나 중앙 정부인 경주에서 파견된 고위급의 지방관으로 추정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양평 신라 돌방무덤 발견’. [사진 YTN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