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 자체 화폐 발행 계획 공개, "美 달러에 맞서 무슬림 해방"

중앙일보 2014.11.14 09:57
‘IS 자체 화폐 발행 계획 공개’. [사진 Zaid Benjamin 트위터 캡처]
IS가 자체 화폐 발행 계획을 공개했다.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 국가’(IS)가 자체 화폐 발행 계획을 공개했다.



13일(현지시간) IS는 "시리아와 이라크의 점령지역에서 금·은·동으로 경화를 주조해 통용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자체 화폐 발행은 미국 달러에 맞서기 위한 것으로 무슬림을 착취와 경제적 억압에서 해방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IS 자체 화폐에는 경화 한쪽 면에 '이슬람 국가'와 '선지자를 따르는 칼리프 영토'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반대 면에는 다양한 상징이 들어가 있다.



5디나르 금화에는 세계지도, 10디르함 은화에는 예루살렘에 있는 알악사 사원이 표시돼 있다. 또 동전에는 초승달이나 종려나무 문양이 들어간다고 알려졌다.



앞서 지난 2월 일부 중동 언론은 IS가 이라크 안바르 주에서 알카에다의 지도자였던 오사마 빈라덴의 얼굴이 그려진 지폐를 '이슬라믹 파운드'라는 이름으로 발행했다고 보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