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노키오' 이종석, 박신혜와 핑크빛 기류? "좋아서…네가 좋아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4 09:42
‘피노키오’ [사진 SBS ‘피노키오’ 방송 캡처]




‘피노키오’의 이종석과 박신혜가 가슴떨리는 사랑의 불을 지피기 시작했다.



13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 2회에서는 인하(박신혜)를 향한 달포(이종석)의 진심이 동화 같은 연출과 가슴 떨리는 속마음 내레이션으로 표현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달포가 인하에게 퀴즈 대회를 나가고자 한 이유가 공개됐다. 달포는 찬수(이주승 분)가 퀴즈대회에서 인하에게 고백하는 것을 막고자 퀴즈 대회를 나가자고 했고 이를 통해 인하에 대한 달포의 진심이 드러났다.



특히 달포는 퀴즈대회를 끝낸 자신을 마중 나온 인하를 멀리서 보고 배시시 웃는가 하면 애틋한 눈빛으로 인하를 바라봐 설레는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인하가 달포에게 “퀴즈 대회에 왜 참가했냐”고 했던 질문을 떠올리며 “좋아서.네가 좋아서” 라고 혼잣말하며 속내를 고백했다.



특히 달포는 “근데 너 나한테 하려고 했던 말이 뭐였어?”라는 인하의 질문에 “앞으로 내 자전거에서 내리지 말라고”라며 예기치 않게 고백하듯 달포의 진심을 드러냈다.



달포는 인하를 향한 진심을 애써 숨겼지만 인하를 바라보는 눈빛에서만큼은 진심이 감춰지지 않아 오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종석-박신혜-김영광-이유비가 주연을 맡은 ‘피노키오’는 거짓이름으로 사는 남자와 거짓말을 못하는 여자의 청춘 성장 멜로다.



온라인 중앙일보

‘피노키오’ [사진 SBS ‘피노키오’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