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케아, 한국 상륙! 12월18일 광명점 개장…KTX역에서 '헤이홈'선보일 예정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4 09:14
‘이케아’. [사진 이케아 홈페이지 캡처]




세계적인 가구업체 이케아가 한국어 홈페이지를 개설하고 본격적인 한국시장 진출을 시작했다.



이케아는 지난 13일 한국어 홈페이지 www.ikea.com/kr를 열었다. 홈페이지에서는 책상, 의자, 침대, 식기도구, 조리용품 등 생활소품까지 8000개가 넘는 제품과 가격이 제시돼 있다.



이케아는 다음 달 18일 광명에 첫 매장을 연다.



이케아의 경우 보통 4000~5000원대의 싼 의자부터 7만원대 서랍장과 유아용 침대 등 서민들이 사용하기 쉬운 저렴한 상품이 많았다.



영화·드라마 등에 노출돼 인기를 얻었던 이케아 철제 캐비닛 ‘피에스’의 경우 그동안 병행수입을 통해 13만~20만원대에 판매됐지만 광명점의 판매가는 5만9900원으로 파격할인해 판매된다.



이케아 측은 “저렴한 제품군과 함께 다소 비싸더라도 고급 소재를 사용한 제품을 함께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케아는 조립에 익숙하지 않은 국내 소비자들을 위해 배송·조립·설치 등 서비스도 제공하며 픽업·배송 서비스는 기본요금 2만9000원이다.



조립 서비스는 배송 서비스를 신청한 경우에만 가능하고 제품 가격을 기준으로 기본 4만원이며 소파 조립과 커버는 1개당 5만원, 벽 설치는 1개당 2만원이다.



한편 이케아는 광명점 공식 오픈을 앞두고 3번째 ‘헤이홈’을 주요 KTX역에 차례로 선보인다. 19일 오픈하는 서울역을 시작으로 20일 대전역, 21일 부산역, 24일 광명역 순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케아’. [사진 이케아 홈페이지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