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물랑루즈’ 125주년, 세계기록 도전하는 댄서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4 00:01






































프랑스 파리의 명물 ‘물랑루즈’ 댄서들이 7일(현지시간) 화려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무용수들이 캉캉춤을 추면서 발차기를 30초간 연속으로 하는 세계기록에 도전 하고 있다.



물랑루즈는 지난 1889년 프랑스 몽마르트르에서 문을 열었고, 올해로 125주년을 맞았다. 프랑스어로 ‘붉은 풍차(Moulin Rouge)’라는 뜻으로 건물 옥상의 크고 붉은 네온사인 풍차에서 유래했다. [AFPBBNews=뉴스1]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