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튜브,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시작한다

중앙일보 2014.11.13 18:34
세계 최대의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튜브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에 뛰어든다. 유튜브의 가세로 시장을 주도하는 애플의 ‘비츠뮤직’과 스웨덴의 ‘스포티파이’, 프랑스의 ‘디저’ 등과의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유튜브는 17일부터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인 ‘유튜브 뮤직키(YouTube Music Key)’를 선보인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는 디지털 음원을 다운받는 대신 인터넷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PC와 스마트폰에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서비스다.



뮤직키 가입자는 매달 9.99달러(시범 기간 7.99달러)에 소니 뮤직·유니버설 뮤직·워너 뮤직 등 3대 메이저 음반사와 인디 레이블(저예산 독립음반사)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구글의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인 ‘구글 플레이 뮤직 올 엑세스’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유튜브는 미국과 영국 등 7개국에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뒤 다른 나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는 유튜브의 새로운 수익원이 될 전망이다. 미 언론은 유튜브의 월 이용자가 10억 명에 달하는 만큼 이 서비스로 연간 5억 달러의 수익을 낼 수 있다는 예상도 내놨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