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승룡, 김원해·이철민 "나 전화 잘 안 받는데" 섭섭 발언에…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3 17:45
‘류승룡’.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배우 이철민과 김원해가 류승룡에게 섭섭한 마음을 토로했다.



1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해치지 않아요' 특집으로 배우 김뢰하, 이채영, 김원해, 이철민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원해는 류승룡과 '난타' 공연의 초기 멤버였다고 하자 이에 MC들이 "지금도 연락을 하나"고 묻자 김원해는 "지금은 류승룡이 워낙 잘 돼서 연락을 못한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이철민 역시 "류승룡과 사귄다고 소문이 날 정도로 대학 때 붙어다녔다"며 "하지만 얼마 전 영화 시사회에서 본 적이 있는데 전화번호를 물으니 '나 전화 잘 안 받는데'하고 가버리더라. 그 다음부터 연락이 안 된다"고 밝혔다.



이철민은 이어 "만나면 왜 그랬는지 물어보고 싶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에 ‘라디오스타’ MC들은 "류승룡씨 '라디오스타' 나와서 해명해야겠다"며 웃음으로 무마했다.



류승룡 측 관계자는 "예능에서 나온 이야기인데 이슈가 크게 된 것 같다. 클립 영상도 나와 있다고 하니 우선 어떤 톤으로 이야기를 한 건지 확인해 보겠다"고 전했다.



이어 류승룡 측 관계자는 "류승룡은 현재 영화 촬영 중이라 이 방송을 봤는지에 대해서는 확실하지 않다. 하지만 방송에서 나온 대로 그런 성격을 가진 분이 아닌 것은 확실하다. 그래서 이 부분만 부각된 것이 더욱 당황스럽다"고 적극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류승룡’.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