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채영, 이유리 악녀 연민정 "내가 봐도 악랄해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3 15:10
‘이채영’.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배우 이채영이 '악녀 연민정' 이유리에 대해 극찬을 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해치지 않아요' 특집으로 꾸며져, 드라마 속 악역으로 활약 중인 배우 이채영-이철민-김뢰하-김원해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채영은 최근 드라마 KBS 2TV '뻐꾸기 둥지'에서 악녀 이화영 역을 맡았다. 이에 MC 김구라는 "'왔다 장보리'의 대항마가 '뻐꾸기 둥지'인데 스토리가 아주 복잡하다. 거기 중심에 계신 분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이채영은 같은 시기에 방송된 드라마 '왔다 장보리'에 대해 "연민정 역을 맡은 이유리 선배와 너무 비교가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악독한 마음을 품고 했는데 결과를 놓고 보니 차이가 나는 거다"며 "뭘 해도 안되는구나 싶었다.



연민정은 내가 봐도 악랄해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채영은“사실 나도 힘들어서 많이 울었다. 그때마다 장서희 선배가 ‘나도 악역 연기가 힘들었다’고 위로해 줬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채영’.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