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상 최초 혜성 착륙, 혜성은 어떤 모습일까?…"신기해"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3 14:16
‘사상 최초 혜성 착륙’ ‘혜성’. [사진 나사]




인류 역사상 최초로 우주 탐사로봇이 혜성에 착륙했다.



12일 유럽우주국(ESA)은 ‘로제타 탐사선’에 탑재된 ’탐사 로봇 ‘필레(Philae)’를 태양계 탄생의 신비를 고스란히 품은 혜성 ‘67P/추류모프-게라시멘코(이하 67P)’에 착륙 성공시켰다고 밝혔다.



ESA는 이어 “필레로부터 그리니치 표준시(GMT) 기준 12일 오후 4시3분(한국시각 13일 오전 1시 3분) 신호를 받았다”고 전했다.



로제타 탐사선은 지난 2004년 3월 2일 아리안 5호 로켓에 실려 우주로 발사된 후 10년 8개월간 64억km를 비행했다.



안드리아 아코마조 ESA 비행 담당 국장은 “우리는 탐사로봇 필레가 혜성 표면에 있다는 것을 정확히 확인한다”며 “혜성 착륙은 우리가 처음이다. 이것은 영원할 것이다”고 밝혔다.



사상 처음으로 탐사 로봇이 착륙한 혜성 67P는 ‘더러운 눈덩이’와 비슷하다. 가시광선과 적외선 열 이미지 분광계(VIRTIS)로 관측한 67P는 평균 온도가 섭씨 영하 70도 정도이며, 표면이 깨끗한 얼음으로 덮여 있기 보다 대부분의 지역이 거무스름하고 먼지투성이인 혜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사진 분석에 따르면 67P는 초당 약 300㎖의 수증기를 내뿜는 것으로 나타났다.



탐사선 로제타호가 67P의 1만2000㎞ 상공까지 접근해 사진을 찍은 결과, 고무 오리 장난감처럼 두 덩이가 목으로 연결된 형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로제타호와 필레가 보내오는 자료는 태양계 진화 역사와 나아가 생명의 기원을 밝히는데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상 최초 혜성 착륙’ [사진 YTN 뉴스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