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노키오 증후군, '43명 중 1명꼴…거짓말 못하는 불치병' 사실일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3 14:13
‘피노키오’.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캡처]




새 수목드라마 ‘피노키오’가 첫 방송에서 순조로운 출발을 알린 가운데 드라마에서 언급된 ‘피노키오 증후군’이 화제다.



1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 속 배우 박신혜(24)는 극중에서 ‘피노키오 증후군’을 앓고 있는 최인하 역할을 맡았다.



드라마에서 피노키오 증후군은 거짓말을 하면 자율신경계의 이상으로 딸꾹질 증세를 보이는 증후군으로 소개됐다. ‘피노키오 증후군’은 43명 중 1명 꼴로 나타나고 선천적인 증후군이라 치료할 수 없다고 알려졌다.



또 전화나 문자로 거짓말을 해도 딸꾹질을 하고 거짓말을 바로 잡으면 딸꾹질이 멈춘다. 사소한 거짓말로 인한 딸꾹질은 바로잡지 않아도 오래되지 않아 저절로 멈추지만 양심에 반하는 큰 거짓말로 인한 딸꾹질은 바로잡을 때까지 계속된다. 일상의 거짓말도 불가능해 왕따를 당하기 쉽고 취직과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는다.



박신혜가 맡은 최인하 캐릭터는 거짓말을 할 때 시작되는 딸꾹질로 사람을 피하기보단 당당하게 맞선다. 오히려 진실을 있는 그대로 털어놓기를 택해 직설적인 표현들이 이어진다.



그러나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피노키오 증후군에 대해 설명하며 “실제 존재하지 않는 가상의 증후군이다”고 밝혔다. 극 전개를 위해 박혜련 작가가 가상으로 설정한 증후군이다. 피노키오 증후군은 거짓말을 하면 티가 나기에 사람들은 피노키오 증후군인 사람이 하는 말은 무조건 믿게 된다고 설정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피노키오’.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