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상 최초 혜성 착륙 '깜짝'…태양계 탄생의 비밀 풀어줄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3 13:38
‘사상 최초 혜성 착륙’ ‘혜성’. [사진 나사]


 



혜성 탐사선 탐사로봇 필래(Philae)가 사상 처음으로 혜성 착륙에 성공해 눈길을 끌었다.



유럽우주국(ESA)은 12일(세계 표준시 기준) 혜성 탐사선 로제타(Rosetta)가 100kg의 탐사로봇 필래를 목표 혜성인 ‘67P/추류모프-게라시멘코’(67P) 표면에 착륙시켰다고 전했다.



안드레아 아코마조 ESA 비행 담당 국장은 “우리는 탐사로봇 필래가 혜성 표면에 있다는 것을 정확히 확인한다”며 “혜성 착륙은 우리가 처음이다. 이것은 영원할 것”라고 밝혔다.



앞서 혜성 탐사선 로제타는 2004년 3월 아리안 5호 로켓에 실려 우주로 발사됐다. 로제타는 10년 8개월 동안 64억㎞를 비행한 끝에 혜성 67P에 탐사로봇 필래를 내려놓는 데 성공했다.



과학자들은 성공적으로 혜성에 착륙한 탐사로봇 필래가 태양계 탄생의 비밀을 풀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상 최초 혜성 착륙’ ‘혜성’. [사진 나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