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짓말 하면 딸꾹질…'피노키오 증후군' 실제 존재하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3 13:32


 

‘피노키오’ 첫 방송에서 언급된 피노키오 증후군이 화제다. 제작진은 이가 가상의 증후군이라고 밝혔다.



박신혜(24)는 12일 밤 첫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에서 피노키오 증후군을 앓고 있는 여주인공 최인하를 연기했다.

박신혜가 드라마 속에서 앓고 있는 피노키오 증후군은 거짓말을 하면 자율신경계의 이상으로 딸꾹질 증세를 보이는 증후군이다. 치료 역시 불가능하다.



자기 안의 진실을 외면할 때마다 선천적으로 딸꾹질이 시작된다. 이에 따라 최인하는 좋아하는 남자에게 밀당도 제대로 할 수 없다.



전화, 문자로 거짓말을 해도 딸꾹질을 하며 거짓말을 바로 잡으면 딸꾹질이 멈춘다. 특히 양심에 반하는 큰 거짓말로 인한 딸꾹질은 바로잡을 때까지 계속된다는 설정.



최인하는 거짓말을 할 때 시작되는 딸꾹질로 사람을 피하기보단 당당하게 맞선다. 오히려 진실을 있는 그대로 털어놓기를 택한 것이다.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피노키오 증후군에 대해 “실제 존재하지 않는 가상의 증후군이다”라고 전했다. 극 중 피노키오 증후군은 거짓말을 하면 티가 나기에 사람들은 피노키오 증후군인 사람이 하는 말은 무조건 믿게 된다는 설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피노키오 증후군’ ‘이종석 박신혜’. [사진 SBS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