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건복지부, 싱글세 논란 "농담이 와전된 것" 해명에 네티즌 반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3 11:51
‘싱글세’. [사진 KBS]




보건복지부가 ‘싱글세 논란’에 대해 “농담이 와전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12일 보건복지부는 “‘싱글세’ 같이 페널티를 부과하는 방안은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 싱글세는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에 대한 농담이 와전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11일 한 매체는 “보건복지부 고위 관계자가 ‘앞으로 몇 년 후에는 싱글세를 매겨야 할지도 모르겠다. 예산도 부족하고 정책 효과도 불확실한 상황에서 정부 지원만으로 저출산을 극복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만약 싱글세가 시행된다면 일정한 나이를 넘겼는데도 결혼을 하지 않은 사람이나 결혼 후 아이가 없는 부부 등이 과세 대상에 속하게 된다.



싱글세 발언이 확산되면서 인터넷과 SNS에는 이를 질타하는 글이 게재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한편, 싱글세는 지난 2005년 저출산 대책으로 논의됐지만 사회적 반발에 가로막혀 추진이 취소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보건복지부 농담이 와전된 것’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