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지애 전 KBS 아나 “전현무 조언 듣고 일주일만에 사표 제출”…뭐라고 했길래?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3 11:39




 

이지애 KBS 전 아나운서(33)가 “방송인 전현무(37) 때문에 프리 선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되는 E채널‘용감한 작가들’에는 ‘예능프로그램 꼭 해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을 가진 이지애가 출연해 예능작가들의 솔루션을 받는다.



E채널 ‘용감한 작가들’의 MC 전현무와 KBS 입사동기로 친분이 두터운 이지애는 최근 녹화에서 프리선언의 결정적인 역할로 전현무를 꼽았다. 이지애는 “당시 오랜 시간 진행했던 ‘생생 정보통’을 하차하면서 30대 중반 여자아나운서로서 미래에 대한 고민을 하던 중 상담을 위해 전현무를 만났다”고 밝혔다.



이어 이지애는 “전현무의 ‘시장이 넓다’는 조언에 일주일 만에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전현무는 “다른 말은 하나도 안 들으면서 왜 그 말만 들었냐”며 “당시엔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고 너는 대답만 해)’조언인줄 알고 프리랜서로 나오라고 했던 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용감한 작가들’ 3회부터는 ‘해피투게더’ 최항서 작가가 합류해 총 7명의 작가가 스타들을 위한 코칭에 나선다.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E채널 방송.



온라인 중앙일보

‘이지애’[사진 E채널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