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채영, 사백안 악녀?…"상대배우 몸 굳더니 뒤로 쓰러져"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13 10:23
‘이채영’.[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채영(28)이 아역배우를 기절한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해치지 않아요' 특집으로 꾸며져, 드라마 속 악역으로 활약 중인 배우 이채영-이철민-김뢰하-김원해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들은 "이채영이 '뻐꾸기둥지'에서 악역으로 나오는데 극 중에서 아역에게 소리를 질러 아이가 기절했다더라"고 운을 뗐다.



이채영은 "드라마 '뻐꾸기 둥지' 촬영 중 구석에서 아이를 몰아세우는데 갑자기 아이가 몸이 굳더니 몸이 뒤로 쓰러지는 거다. 너무 무서웠다"며 “다행히 병원씬이라 응급실이 바로 옆에 있어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채영은 "동공 주위 흰자위 비율에 따라 삼백안 사백안이라는 것이 있다" "내가 눈을 크게 뜨면 흰자위 한가운데 검은 눈동자가 있어서 보는 사람들이 다들 무섭다고 하더라"며 자신의 눈이 사백안임을 설명했고,"사백안인 사람들은 성격이 장난 아니라더라"고 덧붙였다.



이채영은 "남자 아역과 연기할 때는 그 아이가 '내게 진짜로 화를 내달라. 꼭 혼내달라'고 말하길래 진짜 화를 냈다"며 "근데 아이가 원샷 찍을 때 다가와서 '이제 그만하세요. 제발'이라고 막 울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채영’.[MBC ‘라디오스타’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