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상문, 우승 상금 2억 ‘통큰 기부’

중앙일보 2014.11.10 00:11 종합 26면 지면보기
배상문
배상문(28·캘러웨이)이 9일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장에서 벌어진 코리언 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인 신한동해오픈 최종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쳐, 최종합계 13언더파로 우승했다. 배상문은 국내 9승, 일본 3승, 미국 2승으로 14번째 우승을 기록했다. 대회 2연패다.


신한동해오픈 13언더파 정상

 세 타 차 선두로 출발한 배상문이 쉽게 우승하리라 예상됐지만 그렇지는 않았다. 문경준(32)은 집요하게 추격했고 9번 홀 버디로 공동 선두가 됐다. 기세를 탄 문경준은 10번 홀에서도 핀을 보고 쐈다. 공은 러프로 굴러가 버렸다. 보기를 하자 문경준은 급했다. 다음 홀에서 티샷을 물에 빠뜨려 더블보기를 했다. 배상문은 이 홀에서 버디를 잡았다.



 배상문은 이번 대회 4라운드 14번홀까지 68개 홀 동안 보기 없는 경기를 했다. 남은 4개 홀을 잘 버텼다면 24년만에 노보기 우승을 기록할 뻔했다. 그러나 6홀 차로 벌어지자 15, 16번 홀 연속 보기를 했다. 배상문은 “우승 상금(2억원) 전액을 기부하겠다”고 말했다.



성호준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