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피, 패션과 예술 사이

중앙선데이 2014.11.08 02:40 400호 9면 지면보기
‘펜디, 또 다른 아트의 세계(FENDI: UN ART AUTRE)’ 전시에 나온 12벌의 모피 아카이브. 1970년부터 2014년까지 펜디 모피의 혁신을 담은 컬렉션을 따로 뽑았다. 전시장에선 왼쪽 위 사진부터 시대순에 따라 진열됐다. 1 에스키모(1970) 2 케이스(1971) 3 미로(1979) 4 드레이퍼리(1984) 5 웨이브(1988) 6 초콜릿(1999) 7 인레이(2000) 8 오키드(2012) 9 3D(2013) 10 변형(2013) 11 해부학(2014) 12 21세기(2014)
홍콩 랜드마크 쇼핑몰에 마련된 전시장 전경
‘묵은 풍속, 관습, 방법 따위를 완전히 바꾸어서 새롭게 함’. ‘혁신’이란 단어의 사전적 의미다. IT 기술이나 경영전략에서 흔하게 등장하는 이 말을 유독 입에 달고 사는 패션 브랜드가 있다. 이탈리아 패션하우스 펜디다.
1925년 로마의 작은 가죽·모피 상점에서 출발한 펜디는 그 DNA를 살려 모피 디자인 혁신에 반세기를 투자했다. 65년부터 칼 라거펠트(현 샤넬 수석 디자이너)를 영입해 모피가 무겁고, 복부인 같고, 겨울용 옷이라는 고정관념을 깨뜨렸다. 아예 브랜드의 로고로 ‘Fun Fur’라는 뜻의 더블F를 만들며, 모피를 자르고 벗기고 염색하고 주름지었다. ‘무엇을 상상해도 그 이상’인 디자인이 컬렉션마다 등장했음은 물론이다.

‘펜디, 또 다른 아트의 세계’ 홍콩 순회전을 가다


모피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가 된 펜디는 최근 이를 기념하는 전시를 마련했다. ‘펜디, 또 다른 아트의 세계(FENDI: UN ART AUTRE)’ 전이다. 모피 아카이브에 기반을 둔 이 행사는 세계 순회전으로, 올해 도쿄·베이징에 이어 지난달 홍콩에서 그 세 번째 순서가 마련됐다. 모피의 혁신, 아니 패션의 혁신이 무엇인가에 대한 모범답안을 엿보는 시간이었다.

모피 조각들 말끔히 이어 붙이는 ‘인레이 기법’
지난달 23일 홍콩 시내 중심부의 랜드마크 쇼핑몰. 사람들로 붐비는 1층 로비 한가운데 황금색으로 꾸민 원형 구조물이 웅장하게 들어섰다. ‘펜디, 또 다른 아트의 세계’를 위한 팝업 미술관이었다. 9일간 열리는 전시 동안 이 공간은 멀리서도 단박에 눈길을 끌었다. 외관에는 여러 대의 모니터로 이루어진 큰 화면이 설치됐는데, 60년대 중반부터 현재까지 펜디 모피의 대표적 디자인들을 끊임없이 재생시켰다.

드디어 오후 4시를 지나면서 오프닝 행사가 시작됐다. 전시의 큐레이터인 엠마누에라 노빌레 미노가 도슨트 진행자로 나섰다. 그는 “단순한 옷이 아닌 혁신과 장인정신, 창조성, 실험성이 모두 녹아 들어간 예술”이라는 말로 전시물들에 대한 가치를 표현했다.

이번 전시는 이전 두 도시와 달리 모피 제작 기법의 발전에 비중을 두고 이를 연대기적으로 펼쳐냈다. 많은 의상을 보여주기보다 기술적으로 기념비적인 컬렉션 12벌과 모피 핸드백·액세서리들을 선별했다. 이를 통해 디자이너의 창조성이 장인들의 기술력으로 어떻게 구현되는가를 살펴보는 것이 중요했다.

전시장 입구에서 가장 먼저 마주친 것은 1970년 가을·겨울 컬렉션에 발표된 ‘에스키모’였다. 이름 그대로 에스키모 전통 의상을 연상케 하는 기하학적 패턴의 코트는 언뜻 보면 가벼운 가죽처럼 보이지만 사실 송아지 모피를 이용한 의상이었다.

이것이 전시의 출발점이 된 데는 이유가 있다. 당시 실크 스크린으로 이 패턴을 만들어 주목을 받았지만 여기에 그치지 않고 고유의 ‘인레이(inlay)’ 기법을 개발해 낸 것. 이에 대해 미노가 잠시 설명에 나섰다. “‘인레이’란 밍크 조각들을 패치워크처럼 이어 붙여 기하학적 패턴을 만드는 고도의 기술입니다. 겉에서 보면 모피가 마치 찍어낸 옷감처럼 매끄럽게 연결돼 있죠.”

최근까지도 인레이는 모피 디자인을 더욱 다채롭게 확장시키는 으뜸 기술로 통하고 있다. 전시물 중 하나인 ‘난초(orchid·2012)’ 컬렉션 역시 밍크와 여우털, 염소털, 양모가 각기 다른 컬러와 소재로 한 벌에 자연스럽게 녹아 드는 정교함을 선보였다. 펜디는 89년부터 무게를 줄이기 위해 라이닝(속에 덧대는 원단)을 없애고 안까지 깔끔하게 처리하는 성과를 이루기도 했다.

모피를 이용한 펜디의 대표 핸드백들. 2013~2014년에 선보인 ‘피카부’와 ‘바게트’ 모델이다.
칼 라거펠트 상상력과 장인의 기술 조화
전시를 돌다 보니 패션에서 기술이라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깨닫게 됐다. 제아무리 기발한 아이디어도 이를 현실적으로 구현하지 못하면 옷이 될 수 없기 때문이다. 펜디는 이런 점에서 최상의 조합이었다. 당대 최고의 디자이너인 라거펠트의 상상력과 장인의 기술력이 호흡을 맞추고 있다. 패션 하우스 중 유일하게 모피 공방을 운영하고 있다는 브랜드의 자랑은 화려한 수사만이 아니었다.

전시물 중에서도 그런 의상들이 눈에 띄었다. 라거펠트는 79년 ‘미로’라는 이름의 의상을 선보였는데, 이는 비행기 위에서 땅을 내려다본 장면을 표현한 디자인이었다. 구불구불한 지평선을 푸른색 페르시안 모피로 표현한 코트는 겉감과 안감을 바꿔 입을 수 있는 펜디의 첫 모피 작품이기도 했다. 라거펠트는 7년 뒤 다시 바다를 옷으로 재현했는데, ‘늘어지는(Drapery)’ 코트가 그것이었다. 이름 그대로 절개선 대신 품을 넉넉하게 늘어뜨리고 그 접힘 부분을 마치 파도를 포용하는 피오르드처럼 표현한 것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모피에 위트를 불어넣은 컬렉션 앞에서는 절로 미소가 흘렀다. 99년 발표된 ‘초콜릿’ 컬렉션이 그것. 가죽에 나일론 열처리로 메탈 효과를 주고, 안을 열어보면 짙은 갈색의 밍크가 드러나도록 만든 롱코트였다. “이제 이 옷이 왜 초콜릿인지 알겠죠?”라는 미노의 한마디에 관람객들 입에선 짧은 탄성이 터져 나왔다.

맨 마지막으로 선보인 ‘21세기’ 코트는 모피의 계절성을 깨뜨렸다는 데 상징성을 지녔다. 속이 비치는 옷감인 오간자에 바짝 깎은 밍크털을 결합시켜 모피가 봄에도 활용할 수 있는 의상임을 증명해 냈다.

이날 전시장 일부는 의상이 아닌 핸드백이 차지했다. 한쪽 벽면에 실비아 벤추리니가 만든 펜디의 대표 핸드백 ‘바게트’와 ‘피카부’ ‘바이더웨이’ 모델 십 수 개가 동시에 걸려 있었다. 행사 콘셉트에 맞춰 모두 가죽이나 천 대신 형형색색 모피가 표면을 덮었다. 이는 2000년부터 지금까지 벤추리니가 시도한 모피 핸드백의 일부로, 의상처럼 다양한 패턴과 컬러를 자랑했다. 여기에 올 가을·겨울 컬렉션에선 핸드백에 달 수 있는 참 모양 액세서리까지 만들어냈다.

여성복 디자인을 맡은 칼 라거펠트의 스케치를 토대로 최적의 모피를 골라낸다. 로마 공방의 장인이 모피 조각으로 제작 기법을 시연했다.
코트 하나에 150시간 … 한번의 실수도 용납 안돼
전시는 전시로 끝나지 않았다. 전시장을 반 층 올라간 별도 공간엔 장인의 아틀리에가 꾸며졌다. 미노는 이를 ‘템플(temple)’이라고 소개했다. 이곳에서는 로마 공방의 장인들이 실제 모피 의상·핸드백이 어떻게 만들어지는가를 보여줬다. 말로만 듣던 인레이 기법을 짧게나마 시연하기도 했고, 관람객들의 질문에 하나하나 답하기도 했다. 그중 한 명에게 모피 컬렉션이 완성되는 과정을 물었다.

“일단 라거펠트가 스케치를 해 오면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를 연구하죠. (벽면의 모피로 덮인 사각 액자들을 가리키며) 저것들이 그 샘플들입니다.”

그는 기술도 기술이지만 자연스러운 컬러의 모피를 발견하는 게 관건이라고 했다. 검정이 다 같은 검정이 아니라는 얘기였다. 소재 개발에만 3명의 장인이 전문적으로 상주할 정도다.

이 단계가 통과되면 종이 패턴에 그림을 그리고, 그다음 일단 광목으로 옷을 만들어본다. 모피라는 게 한 번의 실수도 용납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는 세로선과 사선이 교차하는 인레이 기법의 코트의 경우 150시간이 꼬박 걸린다고 했다. 이럴 만한 가치가 있을까 싶었는데 그의 말이 단호했다. “누구도 가지 않은 길을 가는 게 혁신이죠.”



홍콩 글 이도은 기자 dangdol@joongang.co.kr, 사진 펜디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