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홍철 음주운전 적발, 무한도전 측의 입장은…촬영분은 통편집?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8 21:40
‘노홍철 음주운전 적발’ ‘노홍철 음주’. [사진 MBC ‘무한도전’ 화면 캡처]




방송인 노홍철의 음주운전 적발 뒤 자진하차 소식에 ‘무한도전’ 측은 노홍철의 자진 하차 의사를 받아들였다.



노홍철은 8일 MBC를 통해 “노홍철입니다. 저의 음주운전으로 인해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습니다. 제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 제작진에게 하차의 뜻을 전달했습니다”라며 자진 하차 의사 소식을 전했다.



노홍철은 현재 MBC ‘무한도전’과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중이다.



이에 무한도전 제작진은 “노홍철씨는 이번 일을 깊이 반성하며 책임을 통감, 프로그램 하차 의사를 전달해왔습니다. 이에 제작진은 심사숙고 끝에 본인의 의사를 수렴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고 전했다.



노홍철 음주운전 적발, 무한도전 하차 공식입장 소식에 MBC ‘무한도전’ 시청자 게시판은 “노홍철 음주운전 적발, 노홍철 무도하차 반대입니다” “노홍철 음주운전 적발, 하차는 하지말자 반대” “노홍철 음주운전 적발, 진심하차하면안되요..” “노홍철 음주운전 적발, 진짜 심각한 이중잣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노홍철은 8일 새벽 1시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서울세관 인근에서 자신의 벤츠 스마트 포투 카브리오를 몰고 가다가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앞서 지난 4월에는 ‘무한도전’ 멤버였던 길이 음주운전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켜 하차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노홍철 음주운전 적발’ ‘노홍철 음주’. [사진 MBC ‘무한도전’ 홈페이지 게시판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