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동찬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별세

중앙일보 2014.11.08 18:58
이동찬(사진) 코오롱그룹 명예회장이 8일 별세했다. 92세.


'이상은 높게, 눈은 아래로'…국내 섬유산업 일으킨 큰 별

국내 첫 나일론 양산으로 기틀
경총회장 맡아 재계 큰 어른 역할
마라톤 등 스포츠 발전에도 기여
'바른 마음가짐이 소중한 가치' 강조

코오롱그룹은 이날 “이 명예회장이 노환으로 별세했으며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빈소가 마련돼 9일부터 조문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북 영일 출신인 이 명예회장은 오사카 흥국상고와 일본 와세다 대학을 졸업한 뒤 선친인 이원만 선대회장과 함께 국내 섬유종가로 불리는 코오롱그룹을 세운 주역이다.



이 명예회장과 섬유의 인연은 깊다. 이 선대회장이 1937년 일본 오사카에서 아사히피복회사를 설립해 모자사업을 시작할 당시 15세였던 이 명예회장은 아버지의 사업을 도우면서 사업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 1945년 해방 뒤 이 선대회장은 일본에서의 사업을 정리한 뒤 귀국해 대구에서 경북기업주식회사를 세웠다. 해방 후 이 명예회장은 경찰이 돼 잠시 공무원 생활을 하기도 했다. 건강상의 이유로 경찰을 그만둔 고인은 선대회장이 1951년 일본에 세운 삼경물산이란 무역회사의 서울사무소를 맡아 운영하면서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한국전쟁은 그에게 위기이자 기회였다.



한국전쟁 이후 나일론 수요가 급증하자 선대회장과 이 명예회장은 1957년 대구에 코오롱그룹의 모태가 된 한국나일론을 설립해, 국내 첫 나일론 공장을 건설했다. 그를 국내 화학섬유시대의 선구자로 꼽는 이유다. 기초 생활소재인 나일론의 국내 첫 양산은 한국 의류혁명의 밑거름이 됐다.



이 선대회장은 이후 정계 진출에 성공해 6, 7대 국회의원을 지낸다. 이 선대회장은 당시 국가재건최고회의 박정희 의장에게 농공병공업입국, 수출입국을 건의하는 등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의 방향을 제시한 걸로도 유명하다.



이 명예회장이 코오롱그룹 사업 전면에 나선 것은 1977년 삼촌이던 고 이원천 코오롱TNS 전 회장에 이어 코오롱그룹 대표에 취임하면서부터다. 이때 한국나일론을 한국포리에스텔과 합병하면서 상호를 ‘코오롱(KOLON)’으로 바꾸고 새롭게 출발했다. 코오롱이라는 사명은 코리아 나일론(KOREA NYLON)에서 나왔다. 이 명예회장은 2세대 경영자지만 창업주인 부친을 도와 창업 초기부터 회사의 기틀을 다져 재계에서는 창업 1.5세대로 불린다.



고인은 대표 취임 후부터 적극적인 연구개발(R&D) 투자로 기술혁신에 속도를 냈다. 코오롱은 1980년대 필름ㆍ산업자재로 사업 영역을 넓혔으며, 1990년대에는 초극세사를 이용한 고부가가치의 첨단 섬유제품을 개발했다. 덕분에 한때 코오롱그룹의 재계 서열은 10위권까지 뛰어올랐다. 90년대 초반에는 제2이동통신사업에 진출하기도 했다. 이후 이 명예회장은 1996년 이웅렬 회장에게 경영권을 넘겨줄 때까지 20년 가까이 코오롱그룹을 이끌며 국내 섬유산업을 주도했다.



고인은 재계의 웃어른 역할도 했다. 1982년부터 1997년까지 15년간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으로 활동하며 경제단체를 이끌었다. 스포츠에도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1970년 여자실업농구연맹 회장을 맡은 것을 비롯해 대한농구협회장, 대한골프협회장 등을 잇달아 지내며 한국 체육 발전에도 기여를 했다. 이 명예회장은 특히 평소 “마라톤을 좋아한다”고 자주 말했다. ‘이상은 높게, 눈은 아래로’라는 자신의 인생철학과 맞아떨어지기 때문이다. 그는 마라톤을 두고 “승리를 위해 일정한 페이스로 힘차게 달려가는 마라톤은 '단숨에 빨리'가 아니라 '정도로 쉼없이' 멀리 달려야 한다는 나의 인생철학과 잘 맞는다”라고 말하곤 했다. 고교마라톤대회를 만들고 코오롱 마라톤팀을 운영하면서 많은 스타 선수를 배출했다.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황영조 등 여러 마라톤 대표 선수들이 코오롱팀을 거쳤다.



1996년 경영 일선에서 은퇴한 이후 고인은 취미인 그림 그리기에 열중했다. 직접 그린 그림으로 1992년 고희전을 열었고, 2001년엔 팔순 기념으로 그림 80여 점을 모아 전시회를 개최했다. 또 이웃들의 선행과 미담 사례를 널리 알리고 격려하기 위해 2001년 자신의 호인 ‘우정(牛汀)'을 따 우정선행상을 만들기도 했다. 평소 “바른 마음가짐이 가장 소중한 가치"라고 강조했던 고인은 우정선행상 시상식에 반드시 참석해 선행을 널리 퍼뜨리는 일을 각별히 챙겼다. 지난 4월 제14회 우정선행상 시상식에 참석한 고인은 “더 많은 사람이 선행에 감명받고 함께 참여하면서 더 살맛나는 세상을 만들어 갔으면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고인은 ‘벌기보다 쓰기가, 살기보다 죽기가’(1992년, 자서전), ‘이상은 높게 눈은 아래로’(1982년, 경영어록집) 등의 저서를 냈다.



이 명예회장은 금탑산업훈장(1982년, 2004년), 체육훈장 백마장(1982년), 국민훈장 무궁화장(1992년, 2004년), 체육훈장 청룡장(1992년, 2004년)을 받았다. 유족은 이웅렬 코오롱 회장 등 1남5녀.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