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률 "효리와 상순을 보고 있으면 찰떡궁합…둘다 믿었을까요?"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8 13:48
‘이상순’ ‘이효리’ ‘김동률’. [사진 김동률 SNS]




뮤지션 김동률의 음악 에세이 ‘김동률의 동행, 음악을 읽다’에 이효리, 이상순, 윤여정, 엄정화, 존박, 오상진, 조원선 등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해 화제다.



지난달 14일부터 엄정화를 시작으로 이번 ‘김동률의 동행, 음악을 읽다’는 김동률 ‘동행’ 앨범을 듣고 그 곡의 제목에 해당하는 에세이를 강세형이 쓰고, 김동률과 지인들이 나누어 읽는 방식이다. 7일 현재까지 이효리, 이상순, 윤여정, 엄정화, 존박, 오상진, 조원선 등이 내레이션에 참여해 주목 받고 있다.



김동률은 7일 자신의 SNS에 “효리와 상순씨를 보고 있으면 이렇게 찰떡궁합인 두 사람이 ‘왜 이제야 만났나’ 하는 생각이 들다가도 이렇게 만난 것이 참 다행스럽다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김동률은 “10년 전으로 돌아가 누군가가 상순 씨에게 네가 이효리랑 결혼하게 될 것이다. 10년 전으로 돌아가 누군가가 이효리에게 네가 이상순과 결혼하게 될 것이다, 말했더라면 둘 다 믿었을까요?”라고 전했다.



이어 “사람의 인연이란 이렇게 신기하고도 오묘한 것이지요. 그렇게 긴 시간과 먼길을 돌아 돌아서 한 사람과 한 사람을 결합시키는 마지막 퍼즐의 한 조각을 찾게 된 순간,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하나가 된 이 둘은 제주도에서 정말 행복하게 살고 있더이다”라고 남겼다.



마지막으로 “이번 ‘퍼즐’의 내레이션은 제가 기타를 녹음했던 소길 스튜디오에서 상순 씨와 효리가 손수 녹음해서 보내주었습니다. ‘재밌겠는데?’ 하며 흔쾌히 수락해준 효리와 녹음하랴 한 마디 찬조 출연하랴 애써준 상순 씨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김동률과 이상순, 이효리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동률, 이상순-이효리가 엄청 잘 어울렸나보군” “김동률, 이상순-이효리가 부러운가?” “김동률, 이상순-이효리는 언젠간 만난 운명이 아니었을까요?” “김동률, 동행 앨범 좋아요~” “김동률, 이상수과 이효리가 사는 제주도에 가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상순’ ‘이효리’ ‘김동률’. [사진 김동률 SNS]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