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장 비싼 유명인 사인…제임스딘, 가격이 무려 '어마어마'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8 11:50
‘가장 비싼 유명인 사인’. [사진 MBC 서프라이즈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세상에서 가장 비싼 유명인 사인이 화제다.



최근 유명인과 관련된 수집품 사이트를 운영하는 영국의 폴 프레이저 컬렉티블스가 발표한 ‘2014년판 사인 지수’에 따르면 가장 비싼 유명인 사인은 제임스 딘의 사인으로 밝혀졌다.



주로 영미권 시장에서 거래되는 유명인의 사인을 대상으로 집계된 이번 조사에는 사망자까지 포함돼 있다.



제임스 딘의 친필 사인은 1만8000 파운드(한화 약 3100만원)를 기록했다.



제임스 딘은 지난 1955년 24세의 젊은 나이에 자동차 사고로 세상을 떠나, 사인이 현재 거의 남아있지 않기 때문이다.



가장 비싼 유명인 사인 2위는 홍콩 영화배우 이소룡의 사인이다. 그의 사인은 1만1000만 파운드(약 1900만원)를 기록했다. 3위는 영국 넬슨 제독의 사인(한화 약 18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생존자 중 가장 비싼 사인은 암살 위험으로 접근이 어려운 피델 카스트로 전 쿠바 국가 평의회 의장의 사인으로 선정됐다. 그의 사인은 약 3750 파운드(약 650만원)로, 2위인 비틀스 멤버 폴 매카티니의 사인(약 430만원)과 3위 영국의 윌리엄 왕세손의 사인(약 390만원)과 비교해 높은 가격이다.



가장 비싼 유명인 사인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가장 비싼 유명인 사인, 제임스 딘이구나” “가장 비싼 유명인 사인, 3100만원 진짜 비싸네” “가장 비싼 유명인 사인, 그냥 복사해서 가지고 있어야지” “가장 비싼 유명인 사인, 그냥 구경이라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가장 비싼 유명인 사인’. [사진 MBC 서프라이즈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