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틀싸이' 전민우, 6개월 시한부…살고 싶어 한국 왔지만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8 10:49
‘리틀싸이 전민우’. [사진 SBS ‘궁금한이야기 Y’ 캡처]




‘리틀싸이’ 전민우군이 6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SBS ‘궁금한이야기 Y’에서는 뇌종양을 앓고 있는 전민우군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리틀싸이’ 전민우군이 앓고 있는 병은 ‘뇌간신경교종’이라 불리는 뇌종양이다.



이날 전민우군은 “엄마한테는 그냥 미안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엄마가 한국 와서 잘해주고 장난감도 많이 사주고 그러니까 미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민우군은 “엄마 우는 것도 많이 봤느냐”는 질문에 “많이 봤다. 그래서 자꾸 울지 말라고 했다”고 답했다.



제작진이 “엄마가 왜 우는 것 같으냐”고 묻자 “내가 불쌍하니까”라면서 “아~ 이런 슬픈 이야기는 하고 싶지 않다”고 자리를 피하기도 했다.



방송에서 의사는 “뇌간 자체가 종양이라 뇌간과 종양이 구분이 안 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뇌간은 생명 유지를 위해 가장 중요한 부위로, 수술을 하다 사망에 이를 수 있어 손도 델 수 없는 상태였다.



담당의는 “아이 상태를 연장하는 게 불가능한 게 현재 의학 수준이다. 예후가 불량해서 생명을 오래 유지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진단했다.



앞서 전민우군은 이미 몇 달 전부터 시력이 나빠졌고, 보행장애, 어지럼증에 시달렸다. 그럼에도 좀처럼 아픈 것을 엄마에겐 말하지 않았다. 전민우군은 “엄마가 속상해 할까봐 말을 못했다”고 털어놔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리틀싸이 전민우’. [사진 SBS ‘궁금한이야기 Y’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