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틀싸이' 전민우, 뇌종양으로 시한부 판정 '충격'…싸이랑 너무 닮았어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8 10:25
‘리틀싸이 전민우’. [사진 SBS 화면 캡처]




‘리틀싸이’ 전민우 군이 뇌종양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은 안타까운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하 너무 마음 아픕니다...기적이라도 일어났음 좋겠네요." "이 아이를 향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요?"



SBS ‘궁금한이야기Y’가 방송한 ‘리틀싸이 민우! 소년이 꿈꾸는 해피엔딩은 무엇인가?’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이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전민우군이다. 가수 싸이와 함께 공연해 유명세를 탄 원조 '리틀 싸이' 황민우군이 아닌, 옌볜 리틀싸이로 알려진 전민우군의 이야기다.



전민우군은 국내 한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끼를 마음껏 뽐내며 ‘연변의 리틀 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후 중국에서 앨범도 발매하며 활발한 가수 활동을 하기도 했다.



앞서 SNS 및 언론보도를 통해 전민우군의 뇌종양 소식이 퍼지자 온라인 상에서는 ‘리틀싸이’로 불리던 황민우군과 이름이 같아 연변 리틀싸이 전민우군이 아닌 우리나라 리틀싸이 황민우군이 뇌종양에 걸렸다는 잘못된 정보가 전달되기도 했다. 비극적인 소식의 주인공이 황민우군이 아니라 전민우군이라는 사실이 알려졌지만 네티즌들의 안타까움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옌볜 리틀싸이 전민우군이 최근 다시 한국을 찾았다. 하지만 이번에 전민우군이 한국 땅을 밟은 이유는 노래를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병을 치료하기 위해서다.



전민우군은 뇌간신경교종이라 불리는 일종의 뇌종양에 걸렸다. 사람의 생명유지에 큰 역할을 하는 뇌간에 암세포가 생긴 거다. 이 암세포는 척출이 불가능한 경우도 있다.



'연변 리틀싸이' 전민우군은 이 병으로 6개월의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 엄마 해경씨는 민우에게 병에 대해 사실대로 말하지 않고 치료하면 나을 수 있을 거라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엄마는 전민우군이 자신의 상황에 대해 눈치채고 있는 듯 하다고 말한다.



한편 이 같은 내용이 보도되자 많은 네티즌들은 "연변 리틀싸이 전민우군이 병을 싸워 이기는 기쁜 소식이 들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리틀싸이 전민우’. [사진 SBS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