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신수지 "방송에 욕심있다…레이디 제인처럼 잘 되고파"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5 23:45
‘신수지’.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 신수지가 방송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땀 흘리는 여자들’ 특집으로 이종격투기선수 송가연과 전 리듬체조 선수 신수지, 댄스스포츠선수 박지은, 인천아시안게임 우슈 동메달리스트 서희주가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신수지는 “방송에 관심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수지는 “레이디 제인이 ‘라디오스타’에 나와 잘 된 것 같다. 나도 레이디 제인처럼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신수지는 “앞으로 해설도 해야 하고 할 일이 많다. 하지만 당분간 시간이 좀 있을 것 같다. 그동안 방송을 통해 나 자신을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구라는 “레이디 제인을 실제로 봤나? 레이디 제인이 남자친구를 물고 뜯고 그랬는데”라고 말해 신수지를 당혹스럽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수지’.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