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배구 우리카드, OK저축은행 꺾고 시즌 첫 승

중앙일보 2014.11.05 22:52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마침내 올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우리카드는 5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2-25, 26-24, 25-16, 17-25, 15-12)로 이겨 개막 5연패에서 벗어났다. 우리카드는 1승5패(승점4)로 7위에서 한 계단 상승하면서 꼴찌 탈출했다. 고른 활약이 돋보였다. 외국인 선수 까메호(쿠바·25점), 최홍석(18점)이 두 자릿 수 득점을 기록했고, 김정환(9점)과 박진우(8점)도 알토란 힘을 보탰다.



올 시즌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OK저축은행은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프로배구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외국인 선수 시몬(쿠바)은 이날도 펄펄 날았다. 40득점을 넣으며 지난달 21일 국내 무대 데뷔전에 이어 트리플크라운(서브4·블로킹3·후위공격9)을 달성했다. 그러나 18개의 범실로 패배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 OK저축은행은 3승1패(승점9)를 기록했다.



여자부에서도 지난 시즌 우승팀 GS칼텍스가 시즌 첫 승을 땄다. GS칼텍스는 평택 이충문화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홈 경기에서 도로공사를 세트스코어 3-1(25-22, 16-25, 25-20, 25-22)로 이겨 4연패를 끊었다. GS칼텍스(1승4패·승점5)는 도로공사(1승2패·승점2)를 제치고 5위에 올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