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혼전순결’ 지킨 카카 부부, 9년 만에 파경…파티 참석했지만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5 17:13
‘카카’ [사진 카카 페이스북 캡처]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 히카르두 카카(32, 상파울루FC)의 이혼소식이 전해져 이목을 끌고 있다.



5일(한국시각) 브라질 언론과 아르헨티나 TN 방송은 카카와 그의 부인 카롤리네 셀리코(27) 부부가 9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고 전했다.



이혼 사유는 카카가 올시즌 AC밀란에서 미국 메이저리그 사커 올랜도시티로 이적했다가 다시 상파울루로 임대되며 가정에 소홀해졌기 때문이라고 전해진다.



카카 대리인은 “카카 부부는 이혼했지만 그 이상은 대답할 수 없다”고 말해 사실상 이혼을 인정했다.



카카 부부는 지난 2005년 결혼해 아들 루카와 딸 이사벨라를 낳았으며 지난 6월 파경설에 휩싸였지만 아들 루카와 찍은 다정한 사진을 공개해 간접적으로 불화설을 부인했다. 이후 카카가 아내와 함께 모습이 포착된 것은 10월26일 파티가 마지막이다.



카카는 19세 때 당시 14세였던 카롤리네를 만나 교제를 시작해 3년후인 2005년 12월 결혼식을 올렸다. 특히 두 사람은 성실한 가톨릭 신자였기 때문에 혼전순결을 지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카카’ [사진 카카 페이스북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